'*2013년/2013년 7월'에 해당되는 글 1

  1. 2013.07.09 학교 비판 성명서 전달한 교수,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 조사 (1)

학교 비판 성명서 전달한 교수,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 조사

 

보직 교수들이 경찰에 진정서 제출
총장과 무관하지 않아

 

지난 6월, ㄱ교수가 교수 연구실을 압수수색 당하고 두 차례 소환 조사를 받은 사실이 밝혀졌다.

 

ㄱ교수는 ‘교수평의회 재건 추진위원회’(이하 교추위) 소속으로, 그동안 교추위에서 낸 성명서를 다른 교수들에게 메일로 보내는 역할을 했다. 그러자 몇몇 보직 교수들이 교추위 성명서가 자신들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수사를 의뢰했다.

 

그 과정에서 IP주소 추적을 해보니 ㄱ교수의 연구실이 나왔고 결국 경찰의 압수수색과 소환 조사까지 이뤄진 것이다. 현재 ㄱ교수뿐만 아니라 교추위 위원장 및 부위원장 조사까지 마친 상황이다. 

 

성명서에는 총장이 인사권을 남용해 “보직장사”를 하고 있으며, 처장들이 스스로의 품위를 실추시키며 “판단능력 및 자질이 부족”하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보직 교수들은 이와 같은 표현을 문제 삼아 경찰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이번 사태는 심화진 총장과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 애초에 교추위는 심 총장의 비리 의혹을 담은 무기명 탄원서가 학교에 뿌려진 이후에 출범했다. 발족 후엔 총장을 비판하고 책임 규명을 요구하는 성명서를 지속적으로 발표했다. [관련기사 "심화진 총장은 퇴임할까?"]

 

법학과 ㄴ교수는 역시 호소문을 작성해 7월 8일 학교 정문 게시판에 붙였다. ㄴ 교수는 “우리 대학 내부의 문제에 관하여 비판한 것이라면 그 표현이 다소 거칠더라도 당연히 우리 대학 내부에서 논쟁과 토론을 통하여 해결되어야 할 문제이지 그것을 경찰, 검찰에 수사 의뢰를 한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 처사”라고 지적했다.

 

ㄱ교수는 “공익을 위해 학교를 비판한 게 명예훼손은 아니지 않은가.” 라고 말했다. ㄱ 교수는 동료 교수들의 모금으로 비용을 마련해 변호사를 선임한 상태다.

 

 

 

*보직 교수 : 행정상 간부 직책에 있는 교수. 부총장, 처장 등이 이에 속한다.

 

 

-메미

 

저작자 표시
신고